Center for Research Ethics Information
동향

동향

언론동향

인문사회과학 연구자들 "논문 질보다 양 중시하는 평가 바꿔야"

복사http://www.cre.or.kr/article/press_trend/1389733

"상용 DB업체가 학술논문 유통 독점…누구나 자유롭게 이용해야"
37개 학회·연구자 단체, 논문 유통구조·학계 문화 심포지엄


민간 상용 데이터베이스(DB) 업체가 유통을 독점한 학술논문을 누구나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하고, 논문의 질보다 양을 중시하는 연구성과 평가 제도를 개선해야 한다고 연구자들이 제안했다.

민주평등사회를 위한 전국 교수연구자협의회(민교협) 등 37개 학회·연구자 단체는 29일 선언문을 내고 "지식 생산·활용의 공공적 가치 증진을 위해서는 '오픈 액세스' 등 지식 공유 정신에 입각한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한국연구재단의 한국학술지인용색인(KCI) 등 공공기관의 전자논문 서비스를 지식 생산자인 연구자들이 주체가 돼 운영하고 누구나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시스템으로 바꿔야 한다"며 "정부와 학술진흥 공공기관은 학회·연구자들의 '오픈 액세스' 학술지 출판을 지원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인문·사회과학 학회가 학술정보 업체와 맺고 있는 계약관계도 재고돼야 한다"고 했다.
논문의 질보다 양을 중시하는 잘못된 학계 문화에 대한 지적도 나왔다.

이들 단체는 "한국연구재단의 학회·학술지 평가제도 개혁이 필요하며, 대학도 논문 편수로 연구자와 교육자를 평가하는 잘못된 제도를 버려야 한다"며 "인문·사회과학 연구자들도 '논문 양산 체제'에 굴종하는 현실을 개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체기사 보기>


작성자 CRE 등록일 2019-08-29 16:09
출처 매일경제

댓글 0개 _광고성 댓글 및 비난/욕설 댓글은 삼가해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