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nter for Research Ethics Information
동향

동향

언론동향

연구자 51.1% "부당 논문저자 표시 심각" 지적

복사http://www.cre.or.kr/article/press_trend/1389707

한국연구재단, '연구논문 부당 저자 표시 예방에 관한 연구' 표절, 논문 대필, 중복 게재, 연구부정행위 제보 방해 순 

【서울=뉴시스】이국현 기자 = 연구자 절반 가량이 부당한 논문 저자 표시가 심각하다는 인식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연구재단은 지난 2월11일부터 15일까지 한국연구재단의 과제를 수행 중인 대학 교원 2181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7일 밝혔다.

조사 결과, 연구 윤리 관련 부적정 행위 유형별로 부당한 논문저자 표시가 심각하다고 응답한 연구자가 51.1%로 가장 많았다. 이어 표절 28.3%, 논문 대필 27.9%, 중복 게재 21.6%, 연구부정행위 제보 방해·제보자 위해 18.2% 순으로 심각하다고 답했다.

특히 20대 연구자 70.4%가 부당 저자 표시가 심각하다고 답했으며, 40대 52.9%, 50대 51.5%로 전체 평균보다 높았다. 분야별로는 인문계(51.4%), 자연과학(51.4%), 공학(53.2%), 농·수·해양학(55.6%), 복합학(54.2%) 분야에서 부당 저자 표시가 심각하다는 응답이 나왔다.

연구부정행위가 근절되지 않는 원인에 대해서는 '연구자간 치열한 경쟁과 양적 위주의 업적평가에 따른 성과지상주의'가 원인이라는 응답이 79.8%로 가장 많았다.


<전체기사 보기>


작성자 CRE 등록일 2019-08-08 13:06
출처 파이낸셜뉴스

댓글 0개 _광고성 댓글 및 비난/욕설 댓글은 삼가해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