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nter for Research Ethics Information
동향

동향

언론동향

서울대 치전원, `부정입학` 의혹 성대 교수 딸 입학취소 의결

복사http://www.cre.or.kr/article/press_trend/1389662
"부정한 방법으로 치전 입학"…대학원위원회 심의 거쳐 이달 중 최종결정

성균관대 교수인 어머니의 도움으로 연구실적을 꾸며 서울대 치의학전문대학원(치전원)에 합격한 학생이 입학취소 기로에 놓였다.

11일 서울대에 따르면 이 학교 치전원은 지난달 입학 및 시험위원회를 열고 성균관대 약학대학 이모 교수의 딸 A씨에 대해 입학취소 처분을 의결했다. 치전원은 이 같은 결정을 대학본부에 통지했다.

이에 서울대 입학고사관리위원회는 전날 회의를 열어 치전원 측 결정을 심의한 결과 A씨의 입학을 취소해야 한다고 의견을 모았다.
서울대 관계자는 "자체 조사와 교육부 조사, 검찰 수사 결과 등을 검토해보니 A씨가 연구실적 등에서 모친 도움을 받아 부정한 방법으로 치전원에 입학한 사실이 확인됐다"며 "현재 재판이 진행 중이지만 재판 결과를 기다리기 어렵다고 판단해 (입학취소) 관련 절차를 밟는 중"이라고 밝혔다.

현재 휴학 상태인 A씨는 해당 연구에 자신도 관여했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대는 이달 중 대학원위원회 심의를 거쳐 A씨의 입학취소 여부를 최종적으로 결정할 예정이다.

앞서 교육부는 `성균관대 교수 갑질 및 자녀 입학 비리` 특별조사를 벌였다. 조사 결과 A씨 어머니인 이 교수가 대학원생 제자들을 시켜 A씨의 연구과제와 봉사활동을 대신하게 한 것으로 드러났다.

교육부로부터 수사를 의뢰받은 검찰 역시 교육부 조사 결과와 마찬가지로 A씨의 치전원 입학 과정에 모친 도움이 있었다고 판단했다. 


<전체기사 보기>
작성자 CRE 등록일 2019-07-11 17:24
출처 매일경제

댓글 0개 _광고성 댓글 및 비난/욕설 댓글은 삼가해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