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nter for Research Ethics Information
동향

동향

언론동향

근절되지 않는 ‘연구비 비리’ 논란

복사http://old.cre.or.kr/article/press_trend/1389615
IBS 내 연구비 유용 적발 / 연구노조 “예견된 일이었다” / 위법행위 법 규정에 따라 엄벌

과학기술계 내 연구비 비리 관련 논란이 좀처럼 끊이질 않는다. 부실학회 참석, 개인적인 연구비 유용 등이 대표적이다.

최근엔 대전 대덕연구개발특구 내 기초과학연구원(IBS) 한 연구자가 연구비를 개인적으로 사용했다는 논란이 일면서 비판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9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감사 결과에 따르면 남홍길 IBS 식물 노화·수명 연구단장(대구경북과학기술원 교수)은 표절 또는 중복 게재 식의 연구 부정을 저질러 같은 연구 내용으로 연구비를 중복해 타낸 의혹을 받고 있다. 또 연구비 일부를 본인 사무실 인테리어 비용으로 쓰거나 고가 가구를 사들이고 업체에 맡긴 돈 일부를 상품권으로 되돌려 받 사실도 적발됐다.

전국공공연구노동조합 관계자는 “남홍길 연구단장의 연구비 유용은 예견된 일이었다.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연구노조는 IBS 연구단장들의 비리문제를 포함한 연구단 운영의 문제를 강하게 제기했으며 당시 국정감사에서 IBS는 비리 종합백화점이라고 지적받았고 감사원 감사를 통해 문제들을 발본색원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았다”면서 “IBS의 부실한 연구관리시스템을 근본적으로 혁신해야하며 기관장 못지않은 처우와 권한을 누리고 있는 30명 연구단장의 비리도 제어하지 못하는 현행 IBS 연구단 관리체제를 근본적으로 바꿔야한다”고 주문했다.

IBS 상위기관인 과기정통부는 IBS가 더욱 투명하게 운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계획이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지난해 국정감사에서 IBS 운영에 일부 문제가 있는 것으로 지적됨에 따라 외부 전문가들로 점검반을 구성, 특별점검을 실시하고 개선방안을 마련해 추진 중이다.

http://www.ggilbo.com/news/articleView.html?idxno=673542#0BJz" target="_self"><전체기사 보기>



작성자 CRE 등록일 2019-06-09 16:58
출처 금강일보

댓글 0개 _광고성 댓글 및 비난/욕설 댓글은 삼가해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