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enter for Research Ethics Information
동향

동향

언론동향

인제대 총장 논문 표절 논란 심각

복사http://www.cre.or.kr/article/press_trend/1389450

인제대 총장 논문 표절 논란 '심각'…12일 교수회의가 갈림길

2019-03-11 15:59


교수회의서 거취 표명 주목…취임 후 새 내용 계속 추가 논란 증폭


경남 김해 인제대 김성수 총장의 논문 표절 논란이 총장 취임 이후 사그라들기는커녕 새로운 사실이 밝혀지면서 심각한 양상으로 번지고 있다.


총장 본인과 학교법인에선 입을 닫고 있는 가운데 이 대학 평교수협의회가 학교 측 전체 교수회의 직전 비상 교수총회를 열어 김 총장 퇴진과 신임 총장 선출방안을 논의하겠다고 예고했다.



11일 인제대와 이 대학 평교수협의회 등에 따르면 대학 측은 오는 12일 오후 2시 전체 교수회의를 공고했다.


매년 학기 초마다 열리는 전체 교수회의지만 현 김성수 총장 논문 표절 사태와 의혹이 계속 증폭되고 있어서 회의에서 김 총장이 어떤 식으로든 거취와 관련한 언급을 할 것으로 예상한다.


김 총장 퇴진에서 나아가 파면과 형사고발을 재단 측에 요구해 온 평교수협의회는 학교 측 교수회의 1시간 전에 전체 교수 비상총회를 연다고 공표했다.


교수평의회 측은 "2월 중순 이후 교수평의회 활동에 비판적이던 교수들도 개인 성명을 내고 김 총장 사퇴를 촉구하는 등 교수사회 내 총장 퇴진 목소리가 크게 확대됐다"며 "이는 논문 중복게재와 표절, 공동저자 부정 표시 등을 볼 때 총장으로서 최소한의 도덕성도 잃었다고 판단하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어쨌든 12일 잇따라 열릴 교수총회와 회의가 김 총장 거취 문제와 관련, 중요한 갈림길이 될 것으로 보인다.

<원문보기>




작성자 CRE 등록일 2019-03-11 10:20
출처 연합신문

댓글 0개 _광고성 댓글 및 비난/욕설 댓글은 삼가해 주세요.

  •